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등록  
 
 
작성일 : 16-09-02 13:20
(논평)국민안전 지켜줄 사드 배치 반대하는 정세균 즉각 탄핵하라.
 글쓴이 : 자유교육연…
조회 : 1,064  
국민 안정 지켜줄 사드 배치 반대하는 정세균 즉각 탄핵하라!


대한민국에 과연 정치가 있는가? 9월 1일은 대한민국의 정치와 함께 국체가 사라진 날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1일 사드배치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공정한 심판을 봐야 할 의장이 야당과 좌파시민단체를 대변한 것이다. 아니, 노골적으로 북한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사드배치도 박근혜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맞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어쩔 수 없는 방어적 조치이다. 북한의 수도권 이남을 겨냥한 탄도미사일를 격추시키는 데는 사드가 최후의 카드이다.

안보문제는 여야가 없어야 하고 초당적 대처가 필수적이라는 것은 초등학교 저학년들도 아는 상식이다. 하지만 정세균 국회의장은 "우리 주도의 북핵 대응이라는 측면에서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강변했다. 사드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다.

게다가 더불어민주당의 대북 퍼주기식 햇볕정책을 옹호하고, 박근혜정부의 사드배치 결정을 비난했다. 

우리 교학연 학부모들은 언론을 통해 들은 정세균 의장의 발언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믿고 싶지 않지만 정세균 의장이 정말 이런 말을 했다면 이는
그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닐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한다는 국회의 의장이라는 사람이 북한의 핵이 대한민국에 날아오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지 않다면 도저히 그런 망언을 할 수는 없다.

북한의 숙주 세력들인 대한민국 내 일부 세력들은 사드 배치를 강력하게 반대하며 북한의 대변인 노릇을 해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 의장의 발언은 적으로부터 국가를 지킬 생각이 없다는 것을 만 천하에 공표한 것이나 다름없다

북한은 김일성 시대부터 김정은에 이르기까지 오매불망 미군 철수가 그들의 목표가 돼 있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미군이 철수하면 한국군 단독 전력으로는 북한의 상대가 안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미군이 철수하면 제2의 6·25라도 일으켜 무력 적화 통일을 노리는 것이 북한 김씨 세습왕조의 변함없는 계략인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일이다.

북한 김씨 세습 왕조가 왕권보다 더 강력하고 폭압적인 권력을 유지하면서 모든 것을 걸고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며 호시탐탐 노리는 것이 무력으로 남한을 삼켜 더 큰 왕국을 건설하는 것을 노리는 것이다.

그런데 절망스럽게도 대한민국 야당과 그 추종자들은 김씨 왕조에 빗장을 풀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도대체 이런 국민적 비극을 우리 학부모들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지난 좌파 정권은 “북한은 핵을 개발할 생각도 능력도 없다 핵을 개발하면 내가 책임진다”는 말로 북한 핵개발 자금이 된 대북송금 4억 5,000만 달러를 지원하며 햇볕정책의 당위성을 옹호했다. 그리고 그것이 지금 전 세계가 걱정하는 핵과 미사일 그리고 진일보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나타났다.

이 원죄는 어떤 방법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를 추종하는 야당은 그 핵과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는 사드 도입을 반대하며 아무런 대안 없이 선동만 하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즉시 의장직에서 퇴출시켜야 할 것이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국회의장이라면 국민 누가 편히 생업에 종사할 수 있을 것인가? 당장이라도 국회의장에 대해 탄핵이라고 해야 할 상황이다.

정세균 국회의장 즉각 탄핵하라!

               
                             
                                        2016년 9월 2일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 연합
부모마음 봉사단